왼쪽부터 백무산 황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