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미암일기』를 통해본 16세기 생활사와 여성사

정창권 『홀로 벼슬하며 그대를 생각하노라』, 사계절 2003

 

 

이종묵 李鍾默

서울대 국문과 교수. mook1446@snu.ac.kr

 

 

 

유희춘(柳希春, 1513〜77)이 쓴 『미암일기(眉巖日記)』는 재미가 없다. 비밀을 엿보는 재미가 있는 것도 아니요, 가슴을 움직이는 뭉클함이 있는 것도 아니다. 『미암일기』는 유희춘이라는 사람이 밖에서는 관료와 학자로, 안에서는 남편과 아버지로 살아가면서 겪은 시시콜콜한 것들을 비망기처럼 짤막하게 기록해놓은 무미건조한 일기다. 그럼에도 『미암일기』는 가장 중요한 16세기 미시사 연구 자료의 하나로 평가된다. 16세기 사회사·경제사·풍속사·여성사·서지학·농업사·의학사 등 다양한 분야를 이해하는 데 이 책의 가치가 매우 높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책은 그 원문이 어려운 한자로 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그것도 어지러운 초서(草書)로 되어 있어 학자들조차 접근하기 어렵다. 당연히 일반인들이 읽고 싶어도 읽을 수 없다. 담양 향토문화연구회에서 현대어로 번역한 책자를 내었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여전히 어렵고 딱딱하다.

정창권(鄭昌權) 박사가 『미암일기』를 풀어쓴 『홀로 벼슬하며 그대를 생각하노라』는 재미있다. 이 책은 『미암일기』를 해체하여 그 내용을 주제별로 재구성했다. 관직생활·살림살이·나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