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정신현상학』 200주년의 헤겔

테리 핀카드 『헤겔, 영원한 철학의 거장』, 이제이북스 2006

 

 

이종구 李鐘求

전 언론인, 한국헤겔학회 회원

 

 

135-329

2007년은 헤겔의 『정신현상학』 출간 200주년이 되는 해다. 원고가 완성된 것은 출간 전해인 1806년 10월 나뽈레옹이 예나 전투에서 승리하기 바로 전날 밤이었다. 이날 헤겔은 예나 시내를 지나가는 나뽈레옹을 창밖으로 내다보면서 ‘세계의 영혼’(Weltseele)이라고 지칭했다. 비슷한 시기인 1807~8년 사이에 베를린에서 피히테(J.G. Fichte)는 14회에 걸쳐 ‘독일민족에게 고함’이라는 강연을 했다. 그러나 여기에서의 피히테는 문화주의나 역사주의, 더구나 인종주의와는 아무런 공통점이 없었다. 그의 ‘독일민족의 선택’이라는 표현은 종교개혁과 자꼬뱅주의를 결합하는 심원하게 보편주의적인 것이었고 ‘원민족’(Urvolk)은 주체의 활동성이라는 혁명적 이상의 순수한 표현이었다. 부르주아(시민)의 정체성은 피히테나 헤겔은 물론 당대 개혁적 지식인 모두가 확립하고 다져나가야 할 과제였다. 전대호 태경섭 공역의 우리말본으로 1088면에 달하는 『헤겔, 영원한 철학의 거장』(Hegel, 이하 『헤겔』)은 200년전 서구지성의 사회사 내지 이념의 발생사(계보학)를 생생하게 느끼게 해준다는 점만으로도 추천받을 만하다.

후기를 포함한 16개 장의 『헤겔』은 5장(정신현상학), 8장(논리학), 11장(법철학), 14장(미학 종교철학 역사철학 등)을 중심에 놓고 무수한 일화들로 얼개지어 이러한 면모를 생생하게 한다. 두가지만 소개해보자.

일화 1   베를린대학에서 헤겔에게 미학강의를 듣고 있었던 작곡가 멘델스존은 1829년 3월 바흐의 「마태수난곡」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