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탁번 吳鐸藩

1943년 충북 제천 출생. 196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겨울강』 『1미터의 사랑』 『벙어리장갑』 『손님』 등이 있음. sianws@hanmail.net

 

 

 

哺乳圖

 

 

밭 가는 어미소 따라

강동강동 뛰는 송아지를

-네미! 네미!

할머니가 부르며

등에 업은 아기를 추스른다

밭에서 일하던 며느리는

송아지 부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