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균 全東均

1962년 경주 출생. 1986년 『소설문학』으로 등단. 시집 『오래 비어 있는 길』 『함허동천에서 서성이다』 등이 있음. dgjun@kobaco.co.kr

 

 

 

大物들

 

 

대물들은

수심 깊은 곳에 산다지

깎아지른 벼랑 밑 혹은 수몰된 버드나무 아래

저 혼자 산다지

새벽 두시에서 세시 사이

가장 춥고 어두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