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훈 鄭喆熏

1959년 전남 광주 출생. 1997년 『창작과비평』으로 등단. 시집 『살고 싶은 아침』 『내 졸음에도 사랑은 떠도느냐』 등이 있음. chjung@kmib.co.kr

 

 

 

耳鳴

 

 

어느 날이든 지하철을 타면

매미소리 쨍한 순간이 있다

소리가 너무 많아 아무것도 들리지 않는 찰나

 

첫차는 언제나 만원이었다

졸음이 물결치는 새벽 다섯시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