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박판식 시집 『밤의 피치카토』, 천년의시작 2004

가라앉는 부력

 

 

장석남 張錫南

시인, 한양여대 문창과 교수 sssnnnjjj@hanmail.net

 

 

밤의-피치카토

‘피치카토’(pizzicato)라는 이국의 말을 사전에서 찾았다. 현을 손가락으로 튕기는 연주법. 활로 타야 하는 바이올린에서 사용하는 기법이다. 알겠다. 아주 가끔 사용하여 특별한 효과를 내기 위함이다. 시에서는 말의 사용이 금욕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인 내게 시집의 제목에서부터 이국어이며 이렇듯 화려한 발음으로써 사전을 요구하는 것은 거북살스럽지 않을 수 없다. 피치 못할 까닭이 있어야 하겠다.

 

세상의 모든 물들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부력, 상인은

새끼를 밴 줄도 모르고 어미 당나귀를 재촉하였다 달빛은 파랗게 빛나고

아직 새도 깨어나지 않은 어두운 길을

온몸으로 채찍 받으며 어미는 타박타박 걸어가고 있었다

세상으로 가는 길

새끼는 눈도 뜨지 못한 채 거꾸로 누워 구름처럼 둥둥 떠가고

―「화남풍경」 전문

 

이 시를 읽고 나는 재빨리 샤갈 그림의 어떤 면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이국 풍경이 시집 제목에 ‘피치카토’를 사용하게끔 한 모양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