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가매장된 공동묘지를 파헤치다

제7회 인권영화제

 

 

박신규 朴信圭

본지 편집기자. muse@changbi.com

 

 

이미 문화의 주류가 된 영화는 가장 파급력이 강한 대중적인 오락이다. 거대자본과 뗄 수 없는 상품이기도 하다. 넷(net)문화 확산으로 그 파장은 극장을 넘어 순식간에 열린 공간으로 퍼지면서 영화 소비로 얻는 카타르시스 역시 대량 복제되고 공유된다. 그래서 영화는 일상이 되었다. 주변의 친구, 연인뿐만 아니라 작가들도 만나면 영화 얘기를 하곤 한다. 뭔가 적나라하고 독설적인 솔직함이 드러나기까지는 좀더 많은 시간과 술이 필요하지만 전초전처럼 등장하는 것이 영화다. 영화평론가 못지않게 다들 심도있게, 신나게 떠들어서 애초에 얘기하려고 했던 주제를 까먹기도 한다. ‘영화적 상상력’이란 말도 이젠 충분히 식상하다. 그래서인지 최근 개봉작을 봐도 이미 본 것처럼 밋밋하게 느껴질 때가 많다. 이런 지루한 감상들 탓인지 기억에 남는 것들은 한결같이 충격적인 소재나 관객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드는 영화들이다. 그러나 그것들은 가공된 허구이고 카메라 역시 눈과 어느정도 유리되기 때문에 극장을 나서거나 비디오가 끝나면 짧은 환상에서도 벗어난다. 하지만 허구가 아니면서 끔찍한 현실을 포장하지 않고 전달해주는 다큐멘터리의 경우 사정이 달라진다. 얼마 전 카메라렌즈가 콘택트렌즈처럼 접안(接眼)되어 나와 스크린의 거리가 점점 좁아지는 특별한 경험을 했다. 인권영화제 이야기다.

1996년 처음 시작한 이 영화제는 표현의 자유를 위한 투쟁의 역사였다. 제2회 때는 집행위원장이었던 서준식씨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사전심의 없이 영화제를 개최하고, 제주 4·3 항쟁의 진실을 파헤친 영화 「레드 헌트」를 상영했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많은 영화인과 관객의 지지 속에 행사는 해마다 이어졌고 7회째를 맞은 올해 인권영화제(5. 2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