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해 文成海

1963년 경북 문경 출생. 1998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200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chaein00@hanmail.net

 

 

 

가뭄

 

 

맞은편에서

등 굽은 할멈이 물통을 수레에 끌고 온다

겨우내 날랐을 물통이

물 흠뻑 먹어 번들거린다

물통에서 떨어진 물이 시멘트 바닥을 기어간다

멀어지는 할멈을 기를 쓰고 따라간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