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아 빈스 『인류세의 모험』, 곰출판 2018

인류세를 살아가는 생존지침서

 

 

김기흥 金起興

포항공대 인문사회학부 교수 edinkim@postech.ac.kr

 

 

181_451

‘한반도 40도 시대’ 그리고 ‘라오스 댐 붕괴사고’라는 두가지 뉴스는 일견 상관이 없어 보인다. 40도에 이르는 폭염이 새로운 정상성이 되어가는 상황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는 것 같다. 그리고 메콩강에 건설 중이던 댐이 갑작스럽게 무너져버려 수천명의 사람들이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모습이 한반도 40도 시대와 무슨 관련이 있을까? 전자는 자연현상이고 후자는 인간이 만들어낸 재해지만 둘 다 인간이 자연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면서 일어난 결과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미 환경과학자나 사회과학자들은 자연과 인간은 밀접히 연관되어 있으며 환경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여왔다.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파울 크뤼천(Paul Crutzen)은 2002년에 지질학적으로 우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