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가해자로서 과거청산, 피해자로서 과거청산

I. 부루마 『아우슈비츠와 히로시마』, 한겨레신문사 2002

 

 

송충기 宋忠起

서울대 서양사학과 강사 ms2991@hotmail.com

 

 

아우슈비츠와 히로시마는 끔찍한, 그래서 기억하고 싶지 않은, 그러나 기억해야만 하는 과거에 대한 상징이다. 전자는 다름아닌 6백만 유태인들의 대량학살에 대한 기억이고, 후자는 원자폭탄 투하로 순식간에 폐허가 된 도시에 대한 기억이다. 그 생생한 기억으로 인해 두 사건은 ‘과거로 돌려지지 못한 채’ 여전히 현재로 남아 있다. 그런데 아우슈비츠와 히로시마에 대한 기억은 또한 독일과 일본의 아주 상이한 과거청산이 남긴 산물이기도 하다.

‘과거청산’이라 할 때 으레 떠오르는 것은 두 나라의 서로 대조적인 모습이다. 일본은 계속 전쟁책임을 부인하는 태도로 일관하면서 망언을 일삼는 반면, 독일은 과거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그에 대한 보상을 앞장서서 행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그런 모습의 절정을 우리는 이미 1985년에 경험한 바 있다. 그러니까 전후 40년, 곧 전쟁 당사자들의 시대가 마감되고 전후세대가 다수로 등장한 바로 그 즈음에, 바이쩨커(R. v. Weizsäcker) 독일대통령은 과거사에 대한 책임을 강조하는 유명한 연설을 남긴 반면, 나까소네(中曾根) 일본 수상은 전범을 추도하는 야스꾸니(靖國) 신사를 공식 참배했다. 이렇듯 독일과 일본은 그들의 과거사에 대해 서로 엇갈리는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이다.

왜 그런가? 『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