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창비신인시인상 수상작

 

백상웅 白象雄

1981년생. 우석대 문예창작학과 재학중. 2006년 제5회 대산대학문학상 시부문 수상. bluepostman@naver.com

 

 

 

각목

 

 

광목으로 옷을 만들어 시집을 왔다는

어머니의 말, 각목으로 알아듣고는

나는 옹이가 빠져 구멍이 난 저고리를

생각했다, 그땐 각목이 귀했을지도 몰라

옆집 창고에서 빌려왔을지도 몰라

각목을 절구에 찧어서 질긴 실을 뽑아냈을지도

몰라, 생각하면서 나무 속을 기어다니는

딱딱하고 팍팍한 누에 한마리를 떠올렸다

각목을 광목으로 바로 알게 된 후에도

나는 누에가 각목 속에 터널을 뚫는다고

믿었다, 다리 부러진 의자가 되면서도

젖은 밭이랑에 박혀 서서히 삭아가면서도

때리는 놈의 손아귀에 붙잡혀서도

널따란 천을 짜고 싶어할 각목을 떠올렸다

어머니 같으면서도 때론 아버지 같은

각목에 녹슨 못을 박아 바지랑대를 만든다

물레를 돌리다가 두꺼운 주름을 쿵쿵 접을

누에, 각목은 길게 뻗어 빨랫줄을 치켜올렸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