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감각과 비정(批正)―‘연구’의 중립성을 넘어서

유종호 『다시 읽는 한국시인』, 문학동네 2002

 

 

윤영천 尹永川

문학평론가·인하대 국어과 교수 ycyoon@inha.ac.kr

 

 

서양 이론의 무잡한 모자이크식 개론서가 아직도 버젓이 횡행하는 척박한 풍토에 『문학이란 무엇인가』(1989) 『시란 무엇인가』(1996) 등의 소중한 씨앗을 착근시켜 문학에 대한 깊이있는 이해를 가능케 했을 뿐 아니라 시교육의 든든한 토대를 마련해준 유종호(柳宗鎬) 교수가 이번에는 자칫 세상의 관심권 밖으로 가뭇없이 사라질 뻔한 4명의 ‘월북시인’들을 우리의 뇌리에 새롭게 각인함으로써 특히 지난 세기의 마지막 10년 이래 일종의 고질처럼 된 ‘연구’라는 중립주의적 타성에 혼곤하게 빠져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닌 국문학계에 매우 생산적인 담론을 제기하여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시인’이란 표제에서도 드러나듯 통일문학사를 겨냥하고 있는 듯한 이 저술은, 한결같이 비참하고 쓸쓸한 생애를 살다 간 월북작가들의 시적 행로를 매우 섬세하게 그리고 입체적으로 재구성해 보이고 있다. 1953년 군사재판으로 처형된 임화, 6·25 전쟁중 폭사한 것으로 알려진 오장환, 『리용악 시선집』(1957)을 펴낸 이후 거의 시작(詩作) 활동을 하지 않다가 1971년 폐결핵으로 사망한 이용악, 그리고 1959년부터 궁벽한 시골의 국영협동농장 양치기로 종사하다 1995년 83세로 작고한 백석이 바로 그들이다.

이들 시세계에 대한 저자의 기본적 관점은 시적 성취도가 높은 작품 위주의 철저한 내용 분석에서 출발한다. 저자는 작품외적 사실들을 통한 손쉬운 연역적 해석이 아니라 텍스트의 꼼꼼한 독해과정을 경과한 귀납적 평가태도, 즉 텍스트에 대한 ‘구심적 충실’이야말로 작품과 시인에 대한 진정한 경의의 표현이라는 입장을 견지한다. 이때 개개 시어 선택의 엄밀성, 작품 특유의 시적 형태나 구문, 시적 방법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