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조성환 『한국 근대의 탄생』, 모시는사람들 2018

‘개벽’이라는 대담한 호명

 

 

황정아 黃靜雅

문학평론가 jhwang612@hanmail.net

 

 

183_455

19세기 말 20세기 초의 이른바 근대전환기를 돌아보는 우리의 시선에서 어떤 착잡함을 지우기란 쉽지 않다. 때로 그 느낌은 냉철을 가장한 패배의식에 이르거나 앙심을 못 이긴 격분으로 표출되기도 한다. 고난과 저항을 비장하게 재연하며 감상적인 ‘정신승리’를 구가하지 않는 이상, 식민과 분단과 전쟁으로 이어진 근대사의 시발점을 구원하는 일이 간단할 리는 없다. 여기서 ‘구원’이라는 말은 벤야민(W. Benjamin)의 「역사의 개념에 대하여」(1940)에서 빌려온 표현이다. 그는 역사의 기록이란 실상 야만의 기록이라 하면서도 야만적으로 짓밟힌 과거에 어떤 “은밀한 지침(指針)”이 있어서 그것을 포착하면 패배와 실패로 낙인찍힌 그 과거를 구원에 이르게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희미한 메시아적 힘”이 우리에게 있고 그 힘을 발휘하도록 과거가 우리에게 요청한다는 것이다.

벤야민이 요약한 이런 근사한 임무에서 영감을 받는 역사가도 많으리라 짐작된다. 역사가가 아니라도 역사에 어떤 간지(奸智)가 있어서 멀리 돌아서라도 정의가 실현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누구라도 품어보았음직하다. 그러나 뒤집어보면 어떤 과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