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거장 앙리 까르띠에-브레쏭의 사진

 

 

김승곤 金升坤

사진평론가 dragon@fotato.com

 

 

빛과 그림자의 절묘한 균형, 화면을 디자인하는 완벽한 감각, 사람의 움직임과 위치 관계가 정점에 달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결정적 순간’의 신화의 중심에 서 있는 이 전설적인 사진가의 전모를 보여주는 사진집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그는 누구인가?』(까치 2004)가 출간되었다. 그리고 그의 죽음을 전후해서 열린 전시회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결정적 순간’(2004.6.25~10.10, 갤러리 뤼미에르)에는 갤러리가 소장하고 있던 작품 13점이 공개되었으며, 전시기간 중 까르띠에―브레쏭에 관한 다큐멘터리 단편영화가 상영되었고, 추모 쎄미나도 열렸다.

이 사진집은 그의 95세 생일에 맞추어 기획되어 작년 4월 말부터 3개월간 프랑스 국립도서관에서 열린 까르띠에―브레쏭의 대 회고전 ‘앙리 까르띠에―브레쏭, 그는 누구인가?’(De qui s’agit-il? Henri Cartier-Bresson)의 전시 카탈로그다.430면에 달하는 이 대형 사진집에는 이미 아이콘이 되어버린 그의 대표작들과 함께 아직 한번도 발표되지 않은 사진, 이십대 초에 그린 드로잉, 그의 유소년과 청년시절의 사진, ‘매그넘’(Magnum) 창립 당시의 사진, 그가 감독, 주연한 기록영화 자료,1970년대 말에 사진을 떠난 이후 몰두했던 데쌩과 회화작품 등 475점에 이르는 작품사진을 비롯해서 모두 600여점의 방대한 자료사진이 실려 있다. 지금까지 발행된 사진집과 전시도록, 포트폴리오, 신문과 잡지의 르뽀르따주, 까르띠에―브레쏭에 관한 논문, 전시회 자료 등 24면에 달하는 문헌목록이 책 뒤쪽에 붙어 있는 것도 연구자들에게는 더없이 반가운 일이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