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경제사와 민족운동상의 결합? 글쎄…

오미일 『한국근대자본가연구』, 한울 2002

 

 

주익종 朱益鍾

서울신용평가정보 수석연구원 ijjoo@lycos.co.kr

 

 

『한국근대자본가연구』는 경제사와 민족운동사를 결합해 한말 일제하의 한국인 자본가를 연구한 야심적인 책이다. 600면에 가까운 책의 두께는 저자인 오미일(吳美一)의 10년 적공(積功)을 말해주는 듯하다. 평자는 그 시도가 어떻게 열매맺었을까 하는 호기심에서 책을 펼쳤다.

이 책의 특징은 “경제사와 정치사상사 및 운동사적 측면”에서 조선인 자본(가)에 총체적으로 접근하며(25~26면), 평양·대구·부산 등 지역단위를 연구대상으로 설정했다는 점이다. 저자는 한 사회계급, 집단의 물적 토대와 그 정치운동·이념이 조응한다는 고전적 입장에서 한말 일제하 조선인 자본가의 물적 토대가 어떻게 달라졌고, 그에 따라 민족운동의 전개양상 및 노선이 어떻게 바뀌었는가를 구명(究明)했다.

저자는 이 책의 제1부에서 조선인 자본가층의 축적조건 및 평양·대구·부산 등지에서의 산업자본가의 등장을 설명하였으며, 제2부에서는 한말의 자강운동, 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