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경학 연구와 백가의(百家衣) 제작

정일균 『다산(茶山) 사서경학(四書經學) 연구』, 일지사 2000

 

 

이동환 李東歡

고려대 한문학과 교수

 

 

정일균(鄭一均)의 『다산(茶山) 사서경학(四書經學) 연구』는 한마디로 말해서 다산 경학, 그 사서경학에 대한 실증적 연구의 커다란 성과다. 경학 연구에서 실증적 접근이란 경전의 어사(語詞)·문맥 들을 대상 또는 매재로 한 경학가의 해석적 담설(談說)의 조각들, 바꾸어 말하면 곧 주석들의 비체계적 산포(散布)에서 연구자의 일정한 척도에 의하여 유의미하다고 생각되는 정의·개념·논리 들을 그 경학가의 본래 의사대로 검증하여 밝혀 확정하는 일을 말한다. 물론 한 경학가의 주석의 선행 근원까지 밝혀내는 일도 당연히 실증적 접근의 대상이나, 여기서는 선행 정의·개념·논리의 선별적 채용도 그 경학가의 의사체계로 간주하는 바탕 위에서 하는 말이다. 그런데 당연한 이야기이거니와 경학 연구는, 경전의 어사·문맥 들에 따른, 정의·개념·논리 들로의 경학가의 의사표명, 즉 주석행위는 외형적으로는 비체계적 산포 형태로 행해지지만, 그 이면에는 경전에 대한 경학가의 일정한 이해 또는 해석의 지평에서 구조(構造)된 사상적 잠재체계가 있어 이것의 산발적 자기표명으로서 주석이 이루어진다고 전제하고 들어간다. 그러므로 경학의 실증적 연구는 주석들의 잡란스러운 산포의 이면에 잠재태로 놓여 있는 이 일정한 사상적 체계를 그 자체대로 밝혀내어 현재화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