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성 李起聖

1998년 『문학과사회』로 등단.

시집 『불쑥 내민 손』 『타일의 모든 것』 『채식주의자의 식탁』 『사라진 재의 아이』 『동물의 자서전』 등이 있음.

leekisung85@hanmail.net

 

 

 

고아떤 삼양동

 

 

여긴 삼양동이야. 볕이 잘 들 것 같은 이름인데. 삼양동을 지날 때마다 고아떤 뺑덕어멈이 생각나고, 소진은 여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