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과거와 현재의 살아 있는 대화를 위하여

다시 보는 국립극단 50년대 대표작 「뇌우」와 「인생차압」

 

 

이상란 李相蘭

서강대 국문과 교수 sllee@sogang.ac.kr

 

 

선거열풍이 탄핵정국으로 유난히 거세던 2004년 4월, 벚꽃이 만개한 남산의 국립극장에서 두 장면이 관객의 뇌리에 각인되었다. 하나는 봉건적이고 가부장적 질서 속에서 숨죽이며 스멀거리던 욕망들이 퍼붓는 뇌우 속에서 폭발하는 장면이다. 이때 ‘달오름극장’ 무대에는 실제 비가 퍼붓는 장면이 연출되어 배우들이 빗속을 뚫고 지나가거나, 물이 흘러내리는 비스듬한 무대바닥으로 걷거나 뛰어다니고 천둥과 빗소리를 거스르며 절규한다.또하나는 극 속의 주변인물인‘용석아범’이 술상을 들고 나가면서 “우리들 늙은것들은 다아 죽어두 좋아, 암 어서 죽어야지. 서방님이나 도련님 같은 분들이 씩씩허게 일해야지, 헛 우리들이야 뭐 관 속에 한발 들여놓은 송장들인 걸, 헛헛……” 하고 중얼대는 장면이다.

이 두 장면은 국립극단에 새로 부임한 예술감독 이윤택(李潤澤)이 국립극단의 정체성과 개방성을 시도하며 내놓은 첫번째 프로그램인 국립극단 1950년대 대표작 차오 위(曹禹,1910~96)의 「뇌우(雷雨)」와 오영진(吳泳鎭,1916~74)의 「인생차압」에서 등장하는 인상적인 장면들이다. 통제하려 해도 결국은 그 본연의 모습을 드러내고야 마는 인간의 욕망을 심리적 사실주의로 표현하고 있는 「뇌우」의 절정은 삶의 비극성을 치열하게 보여준다. 또한 50여년 전에 새로운 시대를 갈망하며 오영진이 창작한 풍자극 「인생차압」의 한 장면은 오늘날의 상황과 우연히 오버랩되면서 시사성을 획득한다.

중국 화극(話劇)의 비약적 발전을 이끌었던 차오 위가 1934년에 발표한 「뇌우」는 중국에서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리얼리즘극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1950년 국립극단 제2차 정기공연작이었던 「뇌우」는 유치진(柳致眞)이 연출하여 당시 서울 인구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7만5천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