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민 朴勝民

2007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등단.

시집 『지붕의 등뼈』 『슬픔을 말리다』 『끝은 끝으로 이어진』이 있음.

84bluee@hanmail.net

 

 

 

광장의 뱃노래

 

 

이수현이 뱃노래를 부르는 동안 광장은 물 빠진 바다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