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강풀 만화 『26년』(전3권), 문학세계사 2007

‘광주 이후’ 세대들의 ‘광주’ 읽기

 

 

정소영 鄭素永

창비 문학출판부 편집자 cestmoi82@empal.com

 

 

26년나는 1982년생이다. 5·18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이다. 지난해 한 포털싸이트에 연재되던 『26년』을 챙겨보며 들었던 생각은, 이 만화 정말 재미있네, 하는 것이었다. 내 또래는 5·18이라는 사건을 전혀 몰랐다가 이 만화를 통해서 알게 되었다고 할 정도로 어린 축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라면서 5·18을 알 수 있는 계기를 자주 접한 것도 아니다. 초등학교를 졸업하던 해에 드라마 「모래시계」가 나왔다. 당시의 역사에 대해 아는 게 없던 내게 이 드라마는‘어른들끼리, 그 시절을 겪은 사람들끼리 하는 이야기’라는 느낌이 들었다. 그 얼마 후 나온 영화 「꽃잎」도 마찬가지였다.

그에 비해 『26년』은 정말 친절하고, 나를 위한 것이구나 하는 마음이 드는 작품이었다. 우선 인터넷에 연재되는 만화라는 점에서 친근했고, 강풀이라는 작가에게 호감을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여고생과 서른살짜리 직장인 아저씨의 사랑을 다룬 작품으로 인터넷 장편만화의 붐을 일으킨 『순정만화』, 처음으로 귀신이 나오는 본격 공포물을 인터넷에 성공적으로 등장시켰을 뿐 아니라‘깜짝 놀라는’무서움이 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