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형만 許炯萬

1945년 전남 순천 출생. 1973년『월간문학』에「예맞이」를 발표한 이후 1984년 17인 신작시집『마침내 시인이여』에 참여하면서 작품활동 시작. 시집『풀잎이 하나님에게』『供草』『진달래 산천』『영혼의 눈』『첫차』등이 있음. hhmpoet@hanmail.net

 

 

 

괭이밥

 

 

세상의 가장 낮은 곳에서

땅을 기어보았느냐

 

그 누구도 눈길 주지 않는

이 후미진 땅이 하늘이라면

한목숨 바쳐 함께 길 수 있겠느냐

 

기다가 기다가

결국 온몸을 놓아버린 자리에서

키 작은 꽃 하나

등불처럼 매단다면 곧이듣겠느냐

 

 

 

뒷모습을 찾아서

 

 

케이티엑스를 탈 때마다

역방향 자리에 앉는다

오늘도 6호차 역방향 6D석에 앉아

앞에서는 보이지 않는 산의 뒤쪽

골짜기에서 피어오르는 물안개를 본다

물안개에 젖어 떠돌던 산빛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