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교육실습 체험을 통해 본 학교현장

 

이승민 李升珉

서울대 수학과 4학년.

 

 

1. 이번 교육실습에서 나는 무엇보다도 교육현장을 있는 그대로 보고 느끼고 싶었다. 전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학교붕괴니 공교육의 위기니 하는 문제들에 대해 현장에서 그것을 직접 목격하고 체험하고 싶었던 것이다. 또한 그것과 더불어 내가 과연 교사로서 얼마나 자질이 있는지 알아보고 학교현장에 잘 적응할 수 있을지 판단해볼 기회로 삼으려 했다.

내가 교육실습을 한 학교는 서울 시내의 한 중학교였다. 학교현장에서 처음으로 내게 다가온 것은 바로 ‘교무회의’였다. 원래는 한달에 한번 실시하는 회의지만 내가 참석한 회의는 교육실습생과의 상견례를 겸한 임시회의였다. 교무회의의 모습을 처음으로 직접 본 나는 무척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학급회의 시간에 학교 뒷동산으로 산행을 하자는 교장선생님의 제안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 하지만 회의는 너무나 힘없고 시들하게 진행되었다. 회의에 임하는 선생님들의 표정에는 의욕도 없고 관심도 없는 것이 역력했다. 선뜻 의견을 제시하는 선생님도 별로 없었고 그 의견에 동조하거나 반대 의견을 제시하는 선생님도 거의 없었다. 대부분의 선생님은 의견을 제시할 마음이 없는 듯 단지 몇분의 선생님이 마이크를 독차지하였고, 그 제안에 반대하는 일부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교장선생님은 일단 해보자는 분위기로 일관했으며, 결국 교장선생님의 제안대로 결정되었다. 그 교무회의를 보면서 나는 무언가 보이지 않는 갈등과 무기력함을 느꼈다.

나중에 교장선생님과 젊은 선생님들에게 따로따로 들은 것이지만, 교장선생님은 젊은 선생님들이 자기 의견에 대해 무조건 반대한다고 했고, 젊은 선생님들은 교장선생님이 연륜만 앞세워 너무 일방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관철하려 한다고 했다. 이것이 바로 보이지 않는 갈등의 실체였던 것 같다. 내가 만일 정식교사로 그 회의에 참석했다면 나는 산행에 찬성했을 것이다. 야외수업이라는 것도 있지 않은가? 또한 산행에서 어떤 것을 얻을 것인가, 무슨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인가에 대한 의견을 가지고 토론에 임했을 것이다. 아이들도 좋아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산행을 했을 때 별다른 프로그램이 없었는데도 아이들은 마치 소풍가는 것처럼 좋아했다.

또 한가지 선생님들의 모습 중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선생님들의 연구가 너무 개인적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스스로 자신의 교과에 관련된 자료를 만들고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거나 수업이 없는 시간에 다음 시간 수업자료를 만들고 준비하는 등 선생님들 각자는 무척 노력을 많이 하는 모습이었으나, 그것이 전체적으로 모아져 체계적으로 협조가 이루어지고 공유되는 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