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민복 咸敏復

1962년 충북 충주 출생. 1988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 시집 『우울氏의 一日』 『자본주의의 약속』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등이 있음. hminbok@yahoo.co.kr

 

 

 

그림자

 

 

금세 지는 꽃 그림자만이라도 색깔 있었으면 좋겠다

 

어머니 허리 휜 그림자 우드득 펼쳐졌으면 좋겠다

 

찬 육교에 엎드린 걸인의 그림자 따듯했으면 좋겠다

 

마음엔 평평한 세상이 와 그림자 없었으면 좋겠다

 

 

 

가을 들판

 

 

벼 익는 냄새

벼 낟알 부딪치는 소리

가득한 들판으로

얼굴 검게 탄 농부가 오토바이를 타고

달린다

논길이 간신히 갈라놓았으나

온통 누렇다

농부는 보이지 않고 오토바이 소리가 낮아지고

백미러에 부딪힌 햇살이 가끔 튕겨오른다

온통 누렇다

 

 

 

동막리 승리호의 봄

 

 

그물은 다음 사리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