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백규 崔伯圭

1992년 대구 출생. 2014년 『문학사상』 신인문학상으로 등단.

시집 『네가 울어서 꽃은 진다』 등이 있음.

qkenr312@hanmail.net

 

 

 

그해 여름에서

 

 

더는 커터칼로 주민등록증을 긁지 않을 그해 여름에서

동기들은 도시로 상경하고 서로의 방을 떠돌며 무언가

신기했다 어쩐지 자꾸 두근거리고 쉽던 것이 어려워져 누군가

계속 보고 싶었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