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극빈 혹은 시인으로 산다는 것

김영승 시집 『무소유보다 더 찬란한 극빈』, 나남 2001

 

 

박영근 朴永根

시인

 

 

아마도 김영승(金榮承) 시집 『무소유보다 더 찬란한 극빈』만큼 한 개인의 가난이 시적인 삶을 얻고 있는 경우는 드물 것이다. 이 시집에 나타나 있는 ‘가난’은 이 세계를 힘들게 살아가는 어떤 개인의 비애나 좌절이기보다는 시인에게 시인으로서의 삶을 가능케 해주는 어떤 에너지로 나에게는 비쳐온다. 김영승 스스로 자신의 가난을 ‘극빈’이라고 명명하고 있거니와, 그 극빈은 실체가 도저하고 적나라한 만큼이나 시적 윤리에 가까운 그 무엇을 ‘당당하게’ 주장하고 있다. 현실적 삶으로서의 가난이 그 비애로부터 도약하여 가난에서 비켜선 삶들을 추문이라고 발언하는 지점에 그의 시가 놓여 있는 것이다.

그의 시에서 우리는 자주 폭언에 가까운 성적 요설을 듣게 되는데, 그것은 시인의 투명한 가난의 자리에 비춰진 현실세계의 실상 때문일 것이다. 그러니 그에게 있어서 가난은 자신의 삶과 현실을 비추는 거울이자, 또한 삶의 본래의 모습을 회복하려는 꿈의 자리인 것이다. 그래서 시인은 “나는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하는 진리를 스스로 發源해 法悅하는 데 거의 50년이 걸린 셈이다./물론 내 나이는 43세, 아들의 나이 11세를 더하면 대충 그 정도가 된다.//아아, 아들의 人生이 내 人生에 더해졌구나.”(「처음 보는 女子」)와 같은 진술에서 자신의 가난한 삶과 그 의미가 아들의 세대까지 이어질 수 있기를 소망하게 되는 것이다.

116-394시 「인생」은 현실로서의 가난과 시적 삶으로서의 가난, 그리고 성찰적 공간으로서의 가난 등 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