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근대성찰적 시각의 모색, 그 가능성과 한계

박희병 『운화와 근대』, 돌베개 2003

 

 

최영진 崔英辰

성균관대 유학·동양학부 교수. choijin777@hanmail.net

 

 

한국사회는 전근대·근대·탈근대가 혼재된 중층적 구조체이다. 정치경제 그리고 가족문제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 곳곳에서 나타나는 갈등의 근본요인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이것은 우리뿐만이 아니라, 압축적 근대화를 이룩한 동북아시아의 공통적 현상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우리는 끊임없이 ‘근대’를 화두로 삼아왔던 것이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에서 주목을 끄는 최근의 저작이 『운화와 근대』이다. 이 책은 최한기(崔漢綺)에 대한 수년간의 연구와 단상을 적은 글이다. 박희병(朴熙秉)의 글은 기존 연구성과를 그저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비판적 시각에서 보려고 하는 데에 특징이 있다.

이 책은 틀에 박힌 논문식 글쓰기를 고집하지 않지만,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문제와 방법’에서는 기존 연구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새로운 연구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둘째 ‘다섯 가지 주제를 통한 최한기 사상의 음미’에서는 ‘서양을 보는 눈’ ‘세계주의’ ‘자연과 인위’ ‘평화주의’ ‘학문의 통일’ 등 최한기 독해를 위한 핵심주제로 다섯 가지를 제시하고 있다. 셋째 ‘논의의 심화와 확대’에서는 최한기의 근대기획과 구상이 갖고 있는 의의와 한계를 ‘이욕(利欲) 긍정’ ‘평등’ ‘공치(共治)’ ‘경험론’ ‘국민’ ‘국가’ ‘중국·일본의 근대구상과 비교’ 등 다양한 스펙트럼을 통해 최한기를 분석, 평가하고 있다.

그는 기존 최한기 연구는 ‘근대주의의 추인과 정당화’(18면)의 결함을 안고 있다고 지적한다. 따라서 저자는 “사상(事象)의 의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