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근대’의 실상에 다가서는 종합적 연구

이매뉴얼 월러스틴 『근대세계체제』 1·2·3, 까치 1999

 

백영경 白英瓊

가톨릭대 강사, 서양사

 

 

새천년이 되어도 근대를 규명하고 극복하는 문제는 여전히 우리 곁을 떠나지 않는 화두이다. 우리는 통상 서양의 근대를 말할 때 산업화나 민주주의, 국민국가의 형성, 개인주의, 혹은 계몽과 이성, 합리주의와 같은 특성들을 떠올린다. 그러나 이러한 근대 서양의 이미지는 19세기 이후의 영국, 프랑스, 독일, 20세기 미국의 (주로 긍정적인) 특정 측면에 대한 단편적 지식에 근거한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가 아는 ‘근대’는 역사적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구체적인 시간과 공간으로 존재하지 않으며, 공통된 특징 못지않게 시간의 진행에 따라 달라지는 공간적인 부피와 특성이 있음은 간과되기 쉽다. 그러나 우리가 근대라 부르는 대상이나 (서양의) 근대성이라고 생각하는 특징들이 어떤 구체적 시공간 속에 실재해온 것인지를 따져보지 않고서야 어떻게 근대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인가. 최근 우리 학문 논의에서 강박관념으로 보이기조차 하는 ‘서양중심주의 극복’ 문제의 경우도 마찬가지인데, 무엇을 두고 서양이라고 하는지를 짚어보지 않는 한 그에 대한 논의 역시 엇갈리는 대화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