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근대초기소설 연구의 견고한 성쌓기

최원식 『한국계몽주의문학사론』, 소명출판 2002

 

 

이주형 李注衡

경북대 국어교육과 교수. jhylee@knu.ac.kr

 

 

 

오랜만에 ‘재미있는’ 연구서를 만났다. 최원식(崔元植) 교수의 『한국계몽주의문학사론』이 그것이다. 요사이 우리 근현대 소설 연구서(논문)들은 거의 재미가 없어 질질 끌며 읽는 편인데 이 책은 ‘단번에’ 읽었다. 다룬 대상들도 중요하거니와 시각·논점·결론이 분명하고 정당하며, 많은 가치있는 정보들을 알려주고, 특히 쉽게 기술해나가고 있기 때문에 ‘재미있는’ 것이다. 매우 복잡해서 많은 생각과 검증행동을 해야 풀 수 있는 내용을 ‘쉽게’ 쓰는 것, 그것은 대상을 자기 손바닥 안에 완전히 잡아쥐었다는 뜻이다. 이 책뿐 아니라 최교수의 논문들은 그래서 늘 재미있다.

이 책은 근대초기소설 즉 1900년대와 1910년대 소설을 대상으로 한 16편의 논문들을 수록했다. 저자는 이 시기 소설 연구에 특히 장기를 보여 1986년에 이미 『한국근대소설사론』을 낸 바 있다. 근대소설의 출발이자 저자의 말대로 ‘굴종하면서 일변 발랄한 사상적 모험의 씨앗을 머금은’ 이 시기의 소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기술은 우리 근현대 정신사 및 소설사의 올바른 이해와 기술의 첫단추를 꿰는 것인 만큼 그 중요성은 참으로 크며, 따라서 연구대상에 관한 이 책의 의의도 그만큼 큰 것이다.

연구를 진행함에 있어 저자는 ‘바른 인식과 옳은 실천’이라는 명제를 확고히하면서, 먼저 ‘정치적 무의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국(國)’자 돌림 용어의 수정, ‘한일합방’ 폐기 등 용어의 정립을 분명히했다. 그의 엄정·확고한 역사의식은 작품 현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