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근세 촌락사 연구의 새로운 지평

안병직·이영훈 편저 『맛질의 농민들』, 일조각 2001

 

 

김필동 金弼東

충남대 사회학과 교수 pdkim@cnu.ac.kr

 

 

『맛질의 농민들』은 근세 촌락사 연구의 기념비적인 작품이라 할 만하다. 이 책은 다음 두 가지 점에서 주목에 값한다. 하나는 이 연구가 경상도 지방의 한 양반촌락(‘맛질’은 그 촌락의 속칭이다)의 사례연구를 통해 19세기 초에서 20세기 초에 걸친 촌락민의 일상생활을 매우 구체적으로 복원했다는 점이고, 또하나는 ‘근대로의 이행기’로 인식되어온 이 시기에 관한 기왕의 거대담론에 대해 도전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자는 후자의 논점의 당부(當否)와는 관계없이 학계에 매우 소중한 성과를 안겨주었다고 할 수 있다. ‘맛질’이라는 한 촌락과 농민들의 경제생활 및 사회생활(책에서는 ‘촌락생활’이란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을 다각도로, 그리고 생생하게 그려냈기 때문이다. 이러한 작업이 가능했던 것은 ‘맛질’의 주도적인 양반가(예천 박씨가)의 생활일기와 가계출납부가 여러 종류 남아 있었고, 이 일기류 자료들을 공동연구자들이 치밀하게 분석하는 동시에 촌락 및 주변지역의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