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긍정, 한없는 긍정의 상상력

정한아 소설집 『나를 위해 웃다』

 

 

노대원 魯大元

문학평론가. 주요 평론으로 「지하미궁, 그 지독한 악몽으로부터의 탈출-『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의 공간 상상력」이 있음. naisdw@empal.com

 

 

정한아의 소설은‘모조보석’의 빛으로 반짝이는 세계다.‘모조(模造)’라는 수식어에는 허위성과 인위성이라는 부정적 함의가 쉽게 달라붙는다. 뿐만 아니라 원본과 진품에 비해 열등하다는 가치판단이 거의 항상 따라붙는다. 그런데, 모조보석의 세계라니?

정한아는 이미 장편 『달의 바다』(문학동네 2007)에서‘하얀 거짓말’로 인해 한결 온기를 머금게 된 세계를 그려낸 바 있다. 자신을 우주비행사로 꾸며낸 고모의 가짜 편지는, 말 그대로 환상적인‘달나라 이야기’다. 그러나 고모를 만나겠다고 미국 여행을 감행한 주인공 은미가 목도한 그녀의 현실은 황량한 지상의 삶 그 자체였다. 집으로 돌아온 은미는 고모가 선물한 월석(月石)이라며 회색 돌멩이를 할머니께 건넨다. 그 순간, 보잘것없는 돌멩이는 (신비로운 보석처럼) 반짝, 빛을 낸다. 꿈과 현실의 아픈 균열이 가짜 월석의 빛으로 봉합되고 회복되는 순간이다. 그때 월석이라는 이름의 이 모조보석은, 멀리 있는 꿈과 지극히 가까운 간난한 현실 사이의 이음매다. 달의 꿈을 폐기하지 않음으로써 지상의 삶을 삶답게 이어나갈 수 있게 한다. 그러니 가짜 보석이지만 진짜 광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