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통신 | 촛불시위

 

기쁜 약속이 되는 촛불시위를 위하여

 

 

이건 李鍵

콘텐츠 기획자. egun@egunworks.com

 

 

지난해 12월 31일. ‘100만 촛불평화대행진’ 공식행사가 종료되자 광화문 거리는 촛불 대신 싸구려 폭죽들이 어지러이 날렸고, 일부 대열은 보신각으로 이동했다. 오후 다섯시부터 함께한 친구들은 애초부터 신년 타종식엔 관심이 없었을뿐더러, 마디마디 얼어붙어 감각마저 잃어버린 몸을 녹이는 것이 급선무라 청진동의 한 술집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 길에서 일행들은 거의 말이 없었다. 단지 추위와 피로 때문만은 아니었다.

크고 작은 촛불시위에 참가한 것이 그날로 다섯번째였다. 다소 감상적이었을지라도 11월 30일엔 열정이 있었고, 일부 진행이 매끄럽지 못했을지라도 12월 14일엔 긴 호흡의 결의가 있었다. 그리고 매일 오후 여섯시 교보문고 앞엔 살가운 사람냄새와 체온이 있었다. 그러나 12월 31일의 좋은 기억은 「상록수」를 부르며 눈물 흘리던 양희은씨의 모습뿐이었다.

 

12월 31일의 광화문 촛불시위

12월 31일의 광화문 촛불시위

 

행사 전, 전경 대열 앞에 한 줄로 늘어서 질서유지를 돕던 진행요원들은 이상하게도 행사 중반 이후론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정녕 그 속뜻을 모르진 않을 터인데도 대통령 당선자의 시위 자제 요청을 액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