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기억의 갈피와 상식의 틀을 넘어서

권지예 소설집 『폭소』, 문학동네 2003

 

 

이현식 李賢植

문학평론가. agiko3@hanmail.net

 

 

권지예는 소설을 잘 쓰는 작가다. 소설가가 소설을 잘 쓴다는 말 자체가 우습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그녀의 소설을 읽다보면 그런 생각이 드는 건 사실이다. 이야기의 선을 뚜렷하고 능숙하게 구축할 뿐만 아니라, 언젠가 박완서도 지적한 것처럼 독자들에게 적절한 싯점에서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서사의 긴장과 흥미를 조절할 줄 아는 재능을 지니기도 했다. 그녀의 소설들에서 여러 서사적 장치들이 주제와 매끄럽게 연결되는 장면들을 보면 이 작가가 오랜 시간 소설수업을 거친 사람임을 짐작하게 만든다.

그러나 소설을 잘 쓴다는 건 무엇을 의미하는 건지 한번 곰곰이 되새겨볼 만한 일이다. 소설을 잘 쓴다는 건 그만큼 소설가가 현실을 요령있게 요리한다는 뜻일 터이고 그것은 소설가가 현실과 맞대면할 만큼 스스로에 대해 자신을 갖고 있다는 말이 되겠다. 서사는 그런 데서 가능해지는 일이 아닐까.

예컨대 오늘날 우리 소설가 중에서 성석제는 능란한 이야기꾼으로 통한다. 그런데 그가 구사하는 이야기의 힘은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일까.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터이나 아이러니컬하게도, 나는 그가 세계와의 적극적이고 전면적인 대응을 고의적으로 포기한 데서 그것이 가능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고 생각할 때가 있다. ‘세상은 세상대로 굴러가라, 나는 내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하겠다’라고 작심하고 쓴 것이 성석제의 소설이다. 그래서 그의 소설은 반어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