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후 金慶厚

1971년 서울 출생. 199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그날 말이 돌아오지 않는다』 『열두 겹의 자정』 『오르간, 파이프, 선인장』 『어느 새벽, 나는 리어왕이었지』 등이 있음.

kyunghukim@daum.net

 

 

 

반지

 

 

망원경은 토성에 맞춰둔다

토요일엔 약속이 있다

반지를 뺀다

 

헤어질 약속보다 헤어진 반지가 오래 남는다

항상

행성 고리는 행성이 위성을 먹은 흔적이라지

 

뭘 먹나

우리가 죽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책 죽기 전에 꼭 먹어야 할 음식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풍경 죽기 전에 꼭 헤어져야 할 것들

죽기 전에 잊어도

죽은 후에 살아남는 것들

 

토성은 잘 보이지 않는다

반지에서 날아올라 토성 고리를 통과하는 흑두루미를

꿈꾸는 밤

 

 

 

단풍

 

 

눈먼 핏빛 새들

열린다

날개 묶여

<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