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김도현 『장애학의 도전』, 오월의봄 2019

장애학의 도전과 변방의 자리에서시작하는 재생산정의 운동

 

 

나영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셰어 SHARE 대표 curiousnyny@gmail.com

 

 

187_434

장애학은 아직 많은 사람들에게 낯선 학문이다. 이름만 들어서는 정확히 뭘 연구하는지 곧장 이해되지 않거나 혹은 섣불리 ‘질병이나 손상으로서의 장애를 연구하는 학문’ ‘장애인의 복지에 대해서 연구하는 학문’ 정도로 오해하기도 쉽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여성학’으로, 해외에서는 주로 ‘젠더 연구’(gender studies)로 소개되는 학문의 영역이 흔히 오해되듯 단지 여성이라는 성별 범주의 사람들을 연구하는 것이 아닌 것처럼, 장애학 역시 단순히 장애인에 대해서 연구하는 학문이 아니다. 그래서 『장애학의 도전: 변방의 자리에서 다른 세계를 상상하다』는 장애학이 무엇인지, 의학이나 사회복지학, 특수교육학 등에서 다루는 장애 연구와는 어떻게 다른지를 소개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그 차이가 바로 이 책에서 소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