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김명호 『홍대용과 항주의 세 선비』, 돌베개 2020

‘세심한’ 읽기와 ‘대담한’ 해석

 

 

노경희 盧京姬

울산대 국어국문학부 교수 meehee11@ulsan.ac.kr

 

 

190_455

1765년 겨울부터 이듬해 봄까지 반년간 조선 문인 홍대용(洪大容)이 사신단 행차에 참여하여 북경에서 강남 항주 출신의 세 선비, 엄성(嚴誠), 반정균(潘庭筠), 육비(陸飛)를 만나 ‘천애지교(天涯之交)’를 맺고 돌아왔다. 귀국 후 그는 이 여행에 대해 한문으로 『연기(燕記)』와 『간정필담(乾淨筆譚)』을, 국문으로 『을병연행록』을 지어 자신의 중국 견문을 조선사회에 생생하게 전했다.

이 일은 얼핏 조선시대 600회에 이르는 중국 사행 중 한 사례에 불과해 보일지 모른다. 그러나 홍대용은 조선 실학이 북학으로 분기하는 데 큰 역할을 한 학자이며, 그가 만난 중국 선비들은 명나라 유민(遺民)의 기질을 간직한 강남의 한족 문인들이다. 이들이 주고받은 필담은 조선의 존명배청(尊明排淸) 사상과 명에 대한 한족(漢族)의 의리, 주자학과 양명학, 거기에 불교와 고증학의 문제까지 광범위하게 포괄하고 있다. 이들의 교류는 단편적으로 끝나지 않고 여행 이후로도 편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