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2 | 김수영 시인 40주기에 부쳐

 

김수영 미발표 유고-시

일러두기: 새로 발견된 시 텍스트를 확정하는 데 있어서 최대한 원문에 충실하되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현대식 맞춤법과 표기법을 준용했다. 원문에서 명백히 오기로 인정되는 부분은 수정하고 각주를 달았으며, 도저히 식별이 안되는 글자는 ○○○처럼 복자 처리를 했다. 시 제목 뒤에 ⁎이 표시된 것은 원래의 원고에는 제목이 없지만 주해자가 붙인 제목이다-주해자 김명인.

 

네거리에서*

 

 

누가 平和를 願하지 않는 자 있으랴마는

오늘도 나 거리에서 끝없이 싸운다.1

 

거리는 나의 花園이다.

反共,

닭털 파는 少女, 장타령, ○○… 속에서

나는 細胞를 組織하는

붉은 勇士가 아니다.

 

나는 여러가지의 참인(慘忍)한 풍경을 보고 왔노라

그것은 산 地獄이기도 하니라.2

머리에 못을 박은 中共捕虜

 

나는 아무도 보지 못한

秘密을 보고 왔노라.

 

아예 조용한 곳이-

그렇게 끔찍끔찍하게

좋아하던 조용한 環境이 나에게 필요없노라.

 

이 시끄러운 네거리에서

내 풀떨기 되어

어디로 날아가든지

떠내려가도 무관하겠노라.

 

나의 魂은 길이

네거리에 남아

나의 信念을 지키리라.

(1954.2~5)

 

 

 

哀와 樂

(現代女性)3

 

 

(一)

너와 나 사이에 흐르는 歷史를 그냥 두어라

너와 나만의 사이에 흐르는 물이라고 해서

그리 좁은 것은 아니지만

多少나마 부끄러운 마음이 드는 것은 어인 일이냐

너와 내가 죽어야만 흘러갈 것 같은 물이 우리 둘 사이에서 저렇게

흘러가는 것이 너무나 끔찍끔찍하게

신기한 것인데

너도 말없고 나도 말없이 서로 마주 바라보며4 서 있는 것이

어찌 서러운 일이 아니겠느냐

우리의 그림자가 물속에 비치는 것을

너도 나처럼 무서워하지 않을 것이기에

너와 나만의 사이에 흐르는 물은 그냥 두어라

 

(二)

너와 나 사이에 흐르는 사랑

가는 데까지 가는 데까지

그냥 두어라

우리는 來日의 歷史를 기다리면서

지나치게 지나치게 즐겁게 살자

‘來日의 歷史’5가 무엇이냐고 물어보지 않을 줄 아는 너의 知慧와

너의 知慧를 焦燥6하는 나의 모습

너무나 뚜렷한 나의 모습을 위하여

一分이 있고 二分이 있고

사랑은 瞬間으로 化하고 만다

이것을 사랑의 日蝕이라고 부르자.

(1954.6)

 

 

&nb

  1. 원문은‘싸오라’‘싸오다’‘싸운다’ 등으로 읽힐 수 있지만 문맥상‘싸운다’를 취한다.
  2. 원문은‘하니라’‘하다’‘했다’가 다 가능하지만 다른 연의‘노라’어미와 운이 맞는‘하니라’를 취한다.
  3. 『現代女性』이라는 잡지는 1972년 창간된 잡지로서 시기상 이 시와 무관하다. 現代女性이란 말과 이 시의 관련성은 추후 해명이 요구되는 부분이다.
  4. 원문에는‘바라보면’으로 되어 있으나 문맥상‘바라보며’의 오기로 보인다.
  5. 원문에는 「來日의 歷史」라고 되어 있으나 작은따옴표로 표시한다. 이하 동일하다.
  6. 원문에는‘焦繰’로 되어 있으나‘焦燥’의 오기로 보인다.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