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김용언 『문학소녀』, 반비 2017

복권의 복고취향, 혹은 반역사적 향수

 

 

양효실 梁孝實

미학자 hosil69@naver.com

 

 

177_445“야만의 기록이 없는 문화란 있을 수가 없다”고 성찰한 벤야민(W. Benjamin)은 이어서 “결을 거슬러서 역사를 솔질하는 것이 역사적 유물론자의 과제”(『발터 벤야민의 문예이론』, 민음사 1992, 347)라는 문장을 통해 문명사의 폭력과 비관에도 불구하고 약자 혹은 소수자가 과거에 개입해야 할 의무와 방법을 제시했다. 자신의 언어로 쓰인 역사를 갖지 못한 약자가 과거를 재방문하는 것은 승리자의 언어로 쓰인 역사를 ‘해체’하고 혹시라도 있을 ‘다른’ 역사기술의 실마리를 발굴하기 위함이다. 벤야민 사후의 (탈식민주의나 여성주의 같은) 후대 실천가들이 발견하거나 제시한 결을 거스르는 솔질의 방법은 크게 보아 두가지인 것 같다. 우선 폭력과 야만을 전제로 한 문명사의 구조를 가시화하기 위해 야만의 ‘기록’과 문명사를 함께 쓰는 방식이다. 다음으로 억압당했지만 흔적으로건 파편으로건 남아 있는 약자의 기록들을 이어 붙여 약자의 자긍심과 해방을 위한 서사를 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