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주 『여성-되기』, 에디투스 2019

‘되기’의 페미니즘적 쓸모

 

 

고윤경 高崙景

서울대 여성학협동과정 석사과정 dasim901@snu.ac.kr

 

 

187_439

2000년대 초중반 대학가에서 한창 들뢰즈(G. Deleuze)의 책이 읽히고, ‘노마드’ ‘리좀’ 같은 들뢰즈식 용어가 유행을 이루던 시기가 있었다. 십여년이 흐른 지금, 들뢰즈의 개념으로 엮여 나온 한권의 책이 혹자에게는 다소 뒤늦거나 엉뚱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비평의 영역에서 자주 사용되면서도 좀처럼 철학적 개념으로 소개되지 않아온 ‘되기’를 본격적으로 천착하는 학술서라는 점에서 반갑고도 의미가 깊다. 더욱이 페미니스트 철학자로서 들뢰즈의 아이디어와 페미니즘을 최대한 교차시켜보는 저자의 사유실험은 ‘되기’의 실천적 의미와 페미니즘의 급진성 모두를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어 흥미롭다.

사실 들뢰즈의 철학과 페미니즘은 그리 화해롭게 만나왔다고 하기 어렵다. 『여성-되기: 들뢰즈의 행동학과 페미니즘』에서 다루는 ‘되기’ 역시 페미니스트들에게 적잖은 의혹과 반발을 불러일으켰던 개념이다. 되기는 말 그대로 무언가 다른 것으로 되어가는 것을 말한다. 기존의 서구 철학이 존재의 불변하는 본질을 규명하는 것을 과업으로 삼아왔다면 들뢰즈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