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태 『선진국의 탄생』, 돌베개 2018

발전의 ‘블랙박스’를 열어야 할 필요성

 

 

김상현 金湘顯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교수, 과학사·과학사회학 shkim67@hanyang.ac.kr

 

 

181_455

‘발전’(development)은 근현대 한국과 관련해 가장 자주 언급되는 키워드의 하나이지만, 정작 그에 대한 문제화는 좀처럼 이루어지지 못했다. ‘발전국가’나 ‘식민지 근대화’를 둘러싼 논쟁이 보여주듯이 발전에 관한 근대화론과 주류 경제학의 통념은 끊임없이 도전받아왔다. 그러나 발전을 촉진, 저해 혹은 왜곡하는 조건에 대해서는 질문이 제기되었으되 그 내용, 논리, 성패 기준과 이들을 지탱하는 지식과 실천은 다분히 자명한 것으로 전제되어왔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으로 박정희시대 이래 한국사회를 지배해온 발전(주의) 패러다임이 종언을 맞이했다는 진단이 많지만 발전 자체의 맥락적인 검토를 찾아보기 쉽지 않은 것은 이 때문이다.

1990년대 이후 구미에서 전개된 ‘비판발전학’(critical development studies)과 ‘발전과 근대화의 역사’ 연구들은 이처럼 발전을 일종의 ‘블랙박스’로 취급해온 우리 학계와 지성계의 인식적 한계를 반추하게 하는 유용한 통찰을 제공한다. 인류학, 사회학, 지리학, 지역학, 지성사, 국제관계사 등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