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꾸바특산 문화상품의 예술적 감흥

영화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

 

 

설준규 薛俊圭

한신대 영문과 교수 jksol@hucc.hanshin.ac.kr

 

 

빔 벤더스(Wim Wenders) 감독의 「파리, 텍사스」에서 음악을 맡았던 미국의 기타연주자 라이 쿠더(Ry Cooder)가 꾸바의 잊혀져가는 대중음악인들을 모아, 주로 1930년대에서부터 1950년대 사이에 유행했던 곡목들을 엮어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Buena Vista Social Club, 이하 「부에나비스타」)이란 음반으로 내놓은 것은 1997년이었다. 이 음반이 그래미상 열대라틴 부문을 차지하면서 수백만장이 팔려나가자 1999년에 쿠더는 벤더스 감독을 앞세워 음반 제작과정을 중심으로 같은 제목의 영화를 만든다. 전세계를 순회공연하고 있는 이들 음악인들은 올해 초 국내에서도 성황리에 공연을 가졌고, 곧이어 영화 「부에나비스타」가 뒤늦게나마 국내에 개봉되었다.

최고령자가 90세이고 대개 60은 넘긴 꾸바 대중음악인들의 음반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소식을 처음 대했을 때 나의 반응은 호기심 반 냉소 반이었다. 이윤을 찾아 온 세상을 들쑤시고 다니는 전지구적 자본이 미국의 40년에 걸친 봉쇄정책 덕분에 극도로 옹색한 처지에 몰린 사회주의 꾸바의 대중음악을 고령의 연주자라는 희소가치와 묶어 신상품으로 포장해낸 것이려니 하고 접어두었던 듯하다.

인터넷서점에서 영화 「부에나비스타」의 DVD 가격이 예상보다 매우 싸다는 사실을 우연히 발견하고서야 까짓것 어디 한번 사서 보자고 작정했던 것인데, 주문한 것도 잊고 있던 어느날 배달되어온 DVD를 15인치 모니터로 곁눈질하듯 보기 시작한 지 5분 남짓 되었을까, 간명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