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나는 이렇게 들었다, 현묘한 한국영화

 

 

성석제 成碩濟

소설가. ssjjtree@hanmail.net

 

 

작년 겨울 나는 이렇게 들었다. “한국영화는 한국의 척도이고 한국의 축소판이며 한국 그 자체다.”

이 말을 내게 한 사람은 1980년대 말에 미국으로 건너가 살다가 최근 귀국한 사십대 초반의 남자다. 미국 영주권을 가지고 있는 그는 미국에서 오히려 한국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고 더 관심있게 바라보게 되었고 당연히 한국에서 살아온 나보다 훨씬 더 한국을 잘 알고 있었다.

그에게 ‘한국’은 한마디로 “얇고 가늘고 좁다.” 특히 문화의 ‘한국’은 “투명할 정도로 두께가 얇아서 밖에서 속이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이고 저변은 좁아터졌으며 신경줄은 가늘기 그지없어 외부의 충격에 약하고 누가 한마디만 해도 흔들리기 쉬운 구조”이다.

근래에 문화 분야에서 특히 한국영화가 번영을 구가하는 것처럼 보이면서 그의 관심도 자연히 영화에 높아졌던 것 같다. 그의 관점으로 한국영화의 속을 들여다보면 우선 감독, 씨나리오 작가, 스태프, 배우의 층이 아주 얇다. 따라서 각 분야에서 독과점이 일어나기 쉽고 그 사람이 그 사람인 영화가 된다. 주 관객의 연령층 또한 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