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 鄭浩承

1950년 대구 출생.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이 짧은 시간 동안』 등이 있음.

 

 

 <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