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초점

 

난파된 신화와 쎄이렌의 변성(變聲)

김이듬 시집『명랑하라 팜 파탈』

 

 

이기성 李起聖

문학평론가, 시인. 시집으로『불쑥 내민 손』, 주요 평론으로「망각의 언어와 정치적 몸의 탈환」「우울한 하품과 서정의 알리바이」등이 있음. leekisung85@hanmail.net

 

 

명랑하라김이듬의 시에서는 쎄이렌-유령이 노래하고 있다. 견고한 이성의 갑옷으로 무장한 오디쎄우스를 몽상과 신화의 세계로 불러들였던 쎄이렌의 노래는 합리성의 준칙을 위반하는 음험한 도발로 해석된다. 아버지의 세계를 구축하려는 성장의 항해를 교란하는 그녀들의 출현은 근대라는 미끄러운 평면에 놓인 검고 어두운 심연으로의 초대였던 것이다. 그러나 근대의 쎄이렌은 문명의 저편에 놓인 신화를 재현하는 상징이 아니라, 상실된 신화의 파편이자 귀환할 수 없는 고향의 흔적으로 남겨진다. 신화의 붕괴라는 이 재난의 세계에 자신의 왕국을 구축하고자 하는 현대의 시인들에게, 쎄이렌의 노래는 “되풀이되는 계절”(「바바야가의 오두막」)의 성벽으로 상징되는 근대의 악무한(惡無限)과 싸우는 위반과 도발의 언어로 새롭게 불려진다.

이번 시집 『명랑하라 팜 파탈』(문학과지성사 2007)에서 김이듬은 쎄이렌의 목소리를 훔쳐 새로운 언어를 발명하는 복화술적 간지(奸智)를 발휘하고 있다. 그녀의 시가 보여주는 현실은, 늙은 아버지의 자리를 차지하고 초자아의 역할을 떠맡은 새엄마의 도덕률에 지배되는(‘도덕적 우열을 따지는 엄마’),‘씻지도 않은 손’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