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평

 

냉정한 균형감각이 부족한 화제의 영화

영화 「바람난 가족」

 

 

권지예

소설가. kjiye@hanmir.com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에서 세 처녀들의 노골적이고 솔직한 수다로 몸과 섹스에 대한 이야기를 보여줬던 임상수(林相洙) 감독이 「바람난 가족」이란 영화를 들고 나왔다. 영화 개봉 즈음 TV에서는 「앞집 여자」란 드라마가 뜨고 있었고, 바로 얼마 전엔 부부간에 파트너 교환을 하는 ‘스와핑’이 문제가 되어 떠들썩했다. 부부전선에 그야말로 바람 잘 날이 없다. ‘불륜 씬드롬’이란 말도 여기저기서 심심치 않게 들린다. 마치 ‘바람난 사회’ 속에 우리 모두가 살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원래 ‘바람’의 속성은 ‘뜨거움’인데, 요즘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오히려 그것을 ‘쿨(cool)하게’ 즐기려는 ‘심리적 전술’이 유행하고 있는 것 같다. 촌스럽게 관계에 집착하지 않고 감정에 질퍽대지 않으면서도 자신들의 욕망에 솔직하고 충실하려고 한다.

어느 인터뷰에서 임상수 감독은 “물론 인생은 절대 쿨하지 않고 핫(hot)하다. 핫한 인생을 핫하지 않고 쿨하게 그리는 것, 그것이 내 영화적 전술이다. 삶의 전술일 수도 있겠다. 쿨하다는 거? 남에게 하는 얘기를 자기에게도 적용시키는 것, 지행일치, 말과 행동의 격차 좁히기, 너무 고매한 말과 행동을 하지 않는 것, 자기 객관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