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네트워크과학에서 본 인터넷 대란

A.L. 바라바시 『링크』, 동아시아 2002

 

 

이필렬 李必烈

한국방송통신대 교수, 과학사. prlee@mail.knou.ac.kr

 

 

지난 1월 25일 일어났던 ‘인터넷 대란’의 원인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정부의 늑장대응, 써버 운영자들의 보안 소홀, 마이크로쏘프트의 무신경, 인터넷 써비스기술의 문제점 등 다양한 진단이 나왔는데, 그중에서 가장 큰 원인으로 여겨지는 것이 늑장대응과 보안감각 부족인 것 같다. 한국에서는 큰 사고가 나면 으레 정부의 대책부족과 전사회적인 안전불감증을 한바탕 탓하는 것이 통과의례처럼 되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정부와 써버 운영자들이 도마에 오른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그러나 인터넷은 성수대교나 삼풍백화점과는 다르다. 세 가지 모두 기술적인 산물이기는 하지만, 인터넷은 다리나 건물과 달리 처음부터 설계도에 따라 축조된 고립상태의 변화없는 구조물이 아니다. 그것은 뚜렷한 설계도도 없이 시작되었고 끊임없이 역동적으로 진화하기 때문에, 형체를 분명하게 파악하기가 불가능한 기술인 것이다. 그러니 인터넷 사고에 대비해서 정부와 안전불감증을 탓하고 그 보완책을 찾는 것은 화풀이나 자기만족의 차원에서는 괜찮을지 모르지만, 사태해결이나 ‘적응’에는 특별한 도움이 안된다.

인터넷이란 기술의 핵심특징은 분산성과 네트워크이다. 하루에도 수천, 수만의 말단 행위자들이 생겨나거나 없어지고, 이들이 세계의 어느 구석에 있더라도 순식간에 연결되는 것이 바로 인터넷이다. 전체를 완벽하게 조망하는 것이 불가능한 탓에 어느 한 구석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알기 어렵지만, 모두 연결되어 있기에 한쪽에서 친 장난이 전체를 혼란에 빠뜨릴 수 있는 기술이 인터넷인 것이다. 그렇기에 ‘인터넷 대란’을 성수대교 붕괴 때와 똑같은 방식으로 접근하는 것은 새 술을 헌 부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