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노동환경건강연구소 기획 『고통에 이름을 붙이는 사람들』, 포도밭출판사 2021

노동자의 고통에 연대를 요청하다

 

 

강연실 姜姸實

과학기술학연구자 yeonsil.kang.30@gmail.com

 

 

193_494

서울대학교에서 일하던 청소노동자가 교내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 50대 여성인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하루에 100리터 쓰레기봉투를 6~7개씩 나르는 과중한 업무를 해왔으며, 복장 단속을 당하거나 학교 시설물 이름을 영어나 한자로 쓰는 필기시험을 보는 등 업무 외적인 스트레스도 상당했다고 알려졌다. 평택항에서 일하던 스물세살의 청년 노동자는 300킬로그램에 달하는 컨테이너 벽에 깔려 숨졌다. 아버지의 일터에 아르바이트를 하러 나갔던 그는 안전장치도 안전관리자도 없이 업무에 투입되었다. 그보다 앞서서는 택배노동자들이 과로사로 숨졌다. 한 노동자가 동료에게 남긴 문자메시지는 새벽부터 그다음 새벽까지 쉬지 않고 일해도 배정된 물량을 다 소화하지 못했던 그간의 고통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모두 지난 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