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

 

다산학 이후의 다산학을 위하여

 

 

김대중 金大中

서울대 국문과 교수. 저서 『풍석 서유구 산문 연구』가 있음. niemand@snu.ac.kr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은 췌언을 요하지 않는 조선후기 실학자이다. 그의 광범위한 학문세계를 총칭하여 ‘다산학’이라고 한다. 동시에 다산학은 다산에 대한 연구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다. 물론 이 두가지는 불가분의 관계지만, 본 서평은 특히 후자에 집중하기로 한다. 검토할 책은 『다산학사전』(다산학술문화재단 엮음, 사암 2019)과 『다산에게 배운다』(박석무, 창비 2019)이다.

 

 

1. 『다산학사전』

 

『다산학사전』은 최초의 다산학 전문 사전이다. 다산학의 태동기는 대략 1900년 전후로 잡는데(『다산학사전』 중 ‘다산학’ 항목 참조), 연구가 본격화된 것은 신조선사본(新朝鮮社本) 『여유당전서(與猶堂全書)』 발간 이후라고 할 수 있다. 신조선사본 『여유당전서』는 다산 서세(逝世) 100주년(1936)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되어 1938년에 완간되었다. 그 뒤로 80여년간 축적된 다산 연구의 토대 위에 마침내 최초의 다산학 전문 사전이 나온 것이다. 이 점에서 일단 그 학술사적 의의를 인정할 수 있다. 「발간사」에 따르면 약 180명의 연구자가 작업에 참여하여 10년 정도의 세월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이 정도면 학계의 총체적 역량이 투입되었다고 하기에 손색이 없다.

당연히 모든 사전 편찬 사업이 만만치 않겠지만, 『다산학사전』의 편찬 과정에서는 특히 많은 난관이 있었으리라고 짐작된다. 일단 한국 학계에 참조할 만한 선례가 거의 없다. 그리고 사전의 성격이 상당히 복합적이다. 먼저 학문 영역을 보면 『다산학사전』은 문학사전, 역사사전, 철학사전 등의 면모를 두루 갖는다. 그렇지만 다산이라는 한 인물을 축으로 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백과사전과는 그 성격을 달리한다. 그다음으로 항목어를 보면 『다산학사전』은 용어사전 내지 개념어사전의 성격을 갖기도 하고 인물사전의 성격을 지니기도 하며, 그밖에도 학술사전, 문학작품사전 등의 다양한 면모가 있다.

그런데 이러다보니 사전의 체재를 잡기가 오히려 더 까다로워지지 않았나 한다. 서문 격인 「다산학사전을 내며」에 따르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산학사전 분야별 항목 체계도’를 수립하여 그 토대 위에 작업을 진행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다산학사전』은 다산학의 통일적 체계를 정립하고 그 틀 속에서 다산학의 하위항목 일체를 분류 재조직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체계화 작업을 통해 다산학에 대한 총체적 인식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실제 서술은 어떨까. 아무래도 사전의 성격상 단독 저서와 같은 통일성과 정합성을 기대하기는 힘들 듯하지만, 일단 ‘다산학’에 대한 서술을 예로 들어본다. 해당 서술에 총 8면이 할애되었는데, 유학, 성리학, 실학, 서학(西學)과의 관계 속에서 다산학의 성격을 다층적으로 밝혔고, 다산학의 체계 및 정치적 실현 문제를 다루었으며, 총 4단계(1900년 전후, 1930년대, 1945년 이후, 20세기에서 21세기로의 전환기)로 구분하여 연구사를 조망하되 분단 이후의 경우에는 남한과 북한의 연구를 두루 소개했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의 다산학 연구까지 포괄했다. 이 정도면 통념적인 ‘사전적 기술’과는 차원을 달리하여 거대한 학술사적 조망력과 통찰력, 그리고 비평성을 지녔다고 할 만하다.

물론 『다산학사전』의 모든 서술이 단일한 성격을 띠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꼭 균질적인 수준을 유지한다고 보기 힘든 면도 없지 않다. 그러나 다산학 내 여러 분야의 연구 여건이 각기 다르고 연구자의 성향 또한 같지 않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그리고 무엇보다도 『다산학사전』이 학계 최초의 성과임을 고려하면 부득이한 점이 있음을 이해해야 할 듯하다.

사전은 이제까지 축적된 학계의 역량을 수렴한 결과물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학문적 미래를 위한 새로운 토대가 될 수도 있다. 『다산학사전』으로부터 파생될 수 있는 작업을 한두가지 예시해보면 이렇다. 첫번째는 백서 작업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