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다산, 탁월한 시인

박석무·정해렴 편역주 『다산시 정선』 상·하, 현대실학사 2001

 

 

송재소 宋載卲

성균관대 한문학과 교수 skjisan@hanmail.net

 

 

『목민심서』 『경세유표』의 저자로 더 잘 알려진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이 시인으로 재조명되기 시작한 지도 20년이 넘었다. 실제로 다산은 우리나라가 낳은 세계적인 사상가일 뿐만 아니라, 2500여수의 시를 남긴 탁월한 시인이기도 했다. 그동안 사상가로서의 비중에 눌려 그 문학적 성과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던 다산의 시도 이제는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게 되었다. 지금으로부터 200여년 전에 씌어진 다산의 시가 오늘까지 생명력을 잃지 않고 민족문학의 중요한 유산으로 대접받는 이유는, 그의 시가 당대 현실과의 치열한 투쟁의 산물이기 때문일 것이다. 18년간의 유배생활을 포함하여 결코 행복했다고 할 수 없는 일생을 보냈지만, 그는 생의 어느 한순간에도 현실과의 팽팽한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지금도 다산의 시를 읽고 벅찬 감동을 느끼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필자가 1981년 다산의 시 260여수를 어설프게 번역하여 『다산시선』이란 이름으로 창작과비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