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

 

 

백영서 엮음 『백년의 변혁』, 창비 2019

다시 여는 100년에 물음을 던지다

 

 

김정인 金正仁

춘천교대 사회과교육과 교수 redpeng66@hanmail.net

 

 

187_413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새해부터 이를 기념한 여러 색채의 책들이 출판되었다. 너무 유명한 사건이지만 실증 연구가 턱없이 부족했던 3·1운동을 섬세하고 다채롭게 재구성한 책들(조한성 『만세열전』, 권보드래 『3월 1일의 밤』, 박찬승 『1919』)이 무엇보다 호평을 받았다. 한국역사연구회는 5권으로 구성된 총서 ‘3·1운동 100년’을 내놓고 100주년을 새로운 역사학의 모색기로 삼고자 했다. 더불어 ‘지금 여기’, 2019년의 시각으로 3·1운동의 현재적 의의를 재조명한 책들(김정인 『오늘과 마주한 3·1운동』, 강경석 외 『촛불의 눈으로 3·1운동을 보다』)도 출간되었다. 그리고 연초부터 시끌벅적했던 100주년

저자의 다른 글 더 읽기